• 공간지원리츠 사업 구조. 사진=SH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도시재생에 민간 참여를 촉진하기 위해 도시재생 사업으로 건설한 시설을 선매입하는 리츠(REITs)상품이 국내 처음으로 선보인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저층주거지나 쇠퇴한 상권지역 등 서울의 낙후지역의 도시재생 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조성되는 시설을 선매입해 저렴하게 사용자에게 다시 공급하는 '서울 도시재생 공간지원리츠' 출범에 참여한다고 25일 밝혔다.

공간지원리츠는 도시재생지역에서 민간사업자가 건설·개량한 시설을 선매입해 저렴하게 공급하기 위한 리츠로 지난해 주택도시기금법 개정으로 도입됐다. 리츠는 주식회사의 형태로 다수의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모아 투자하고 수익을 돌려주는 부동산간접투자기구다.

제도 도입 후 SH공사는 국토교통부와 협의를 거쳐 지난 3월 서울지역에서 1호 사업을 실시하기 위한 리츠 영업등록을 마쳤으며 출자 동의안이 서울시의회에서 의결됨에 따라 리츠 출범을 위한 제반 준비가 마무리됐다.

공간지원리츠는 SH공사가 108억원, 공동 출자자인 주택도시기금이 252억원을 각각 자본금으로 출자하고 기금융자와 민간조달을 합해 총 1800억원 규모로 운영된다.

SH공사는 올 하반기부터 공간지원리츠를 통해 민간사업자가 건설하는 시설을 선매입할 계획이다.

서울시에 지정된 47개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이 우선적인 사업 대상이다. 건설사, 시행사, 신탁사 등을 대상으로 하반기에 공모를 거쳐 확정할 계획이며 올해 시범사업 규모는 총 1800억원이다.

SH공사는 이번 공간지원 리츠가 도시재생에 민간 참여를 유도하고 거점시설과 공공상가 등 공간지원리츠가 매입한 자산을 다시 저렴하게 공급하면 쇠퇴상권을 활성화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도시재생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모델을 마련함으로써 그동안 사업성 부족으로 주거환경개선이 어려웠던 노후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공간지원리츠가 서울 도시재생사업의 민간 참여를 촉진하고 매입자산을 도심 내 거점공간으로 활용해 일자리 창출과 공간복지를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5 19:07:46 수정시간 : 2020/05/25 19:07:46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