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16세대 '명품 단지' 조성…올해 도시정비 수주 ‘1조원 클럽’ 가입
  • 갈현1구역 조감도. 사진=롯데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롯데건설이 강북 최대 재개발사업인 서울 은평구 갈현1구역을 수주했다.

롯데건설은 지난 23일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스위스 그랜드 호텔에서 열린 갈현1구역 시공사 선정 총회에 조합원 1769명이 참석해 이 가운데 88%(찬성: 1555표)의 압도적인 지지로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갈현1구역은 공사비 약 9200억원, 4116세대 규모의 강북 최대 재개발 사업지 중 하나로 재개발을 통해 지하 6층~지상 22층, 32개 동의 아파트 단지로 거듭날 예정이다.

롯데건설은 올해 울산 중구 B-05 구역 재개발(1602억원), 부산 범일2구역 재개발(5030억원), 이번 갈현 1구역(9255억원)까지 수주하며, 수주 금액 총 1조5887억원을 달성하며 도시정비 수주 ‘1조원 클럽’에 가입했다. 이로써 롯데건설은 도시정비 업계의 강자임을 입증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끝까지 믿고 응원해주신 갈현1구역 조합원님들께 감사드린다"며 "전폭적인 지지를 받은 만큼 최고의 단지를 만들어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4 15:25:55 수정시간 : 2020/05/24 15:25:55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