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솔젠트가 개발한 코로나19 진단 키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코로나19 국산 진단키트인 ‘솔젠트’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긴급사용승인(EUA)을 받았다.

24일 제약업계 등에 따르면 이원다이애그노믹스(EDGC) 관계사인 솔젠트에서 개발한 코로나19 진단키트 제품이 미국 FDA로부터 EUA를 획득했다.

해당 제품은 실시간 유전자 증폭(RT-PCR) 방식으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진단키트로, 우리나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긴급사용승인을 받은 6개사의 6개 제품 가운데 하나다.

국내에서는 씨젠과 솔젠트, 코젠바이오텍, SD바이오센서, 바이오세움, 바이오코아 등 총 6개 기업의 코로나19 진단키트가 식약처의 긴급 사용승인을 받고, 사용 중이다.

솔젠트는 미국 FDA로부터 EUA를 받기 전부터 미국에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수출해왔다. 현재 미국을 포함해 전 세계 40여개국에 코로나19 진단키트를 공급하고 있다.

미국 FDA EUA를 획득한 국내 진단기기 기업은 오상헬스케어와 씨젠, SD바이오센서, 시선바이오머티리얼스, 랩지노믹스, 원드롭, 진매트릭스, 바이오코아, 솔젠트 등 9개사다. 이 가운데 시선바이오머티리얼스가 2개 제품을 허가받아 제품 수 기준으로는 10개가 된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4 11:43:04 수정시간 : 2020/05/25 11:19:50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