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체 진단 기술 공유…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일자리 창출에 기여”
  • 22일 충남 당진 발전기술개발원에서 열린 ‘태양광 모듈 진단 기술 전수 협약식’에서 정필식 한국동서발전 발전기술개발원장(사진 왼쪽)과 이정숙 스카이텍 대표가 태양광 모듈 진단기술 전수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동서발전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동서발전은 22일 충남 당진 발전기술개발원에서 자율주행 드론 기술을 보유한 4차산업 얼라이언스 기업인 ‘스카이텍’과 ‘태양광 모듈 진단 기술 전수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날 협약에 따라 열화상카메라를 활용한 태양광 불량 모듈 진단기술을 스카이텍에 무료로 전수한다”고 말했다.

스카이텍은 진단기술과 자체 드론 기술을 토대로 ‘드론을 활용한 태양광 모듈 건전성 및 효율 진단’ 사업을 독자 수행하고, 사업에 필요한 신규직원 2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지난 1월 동서발전은 스카이텍과 베트남 호치민 쩌우득 산업단지 내 70MW급 태양광 발전소의 발전출력 모니터링 시스템 및 송전선로 등 운영 상태를 함께 점검했다.

동서발전 관걔자는 “이번 협약으로 스카이텍은 동서발전에서 전수받은 기술과 자체 드론 운용기술을 활용하여 베트남 태양광 발전소의 모듈 진단 용역을 독자적으로 수행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해외 진출의 교두보를 확보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동서발전은 앞으로도 공공기관으로서 중소기업의 일자리 창출 및 4차산업 강소기업 육성을 통해 국가경쟁력 향상에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2 16:48:40 수정시간 : 2020/05/22 16:48:40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