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 테라타워 영통’ 투시도
수도권에서 분양하는 지식산업센터들이 투자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최근 정부의 규제가 수도권 아파트에 집중되면서 상대적으로 규제에서 자유로운 지식산업센터와 같은 대체 투자상품으로 수요자들의 눈길이 쏠리고 있는 것이다. 특히 저금리 기조가 장기화됨에 따라 갈 곳 잃은 투자자들이 지식산업센터에 몰리면서 인기가 더욱 높아지는 추세다.

지식산업센터의 인기가 좋은 이유로는 대출 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롭고, 분양가의 최대 70~80%까지 대출이 지원돼 자금이 다소 부족해도 진입장벽이 낮다는 점이다.

특히 지식산업센터의 경우, 일반 개인의 입주가 아닌 기업체를 고정수요로 확보할 수 있는데다 산업단지, 업무지구 인근에 자리잡고 있다면, 기업체 이전 수요까지 흡수할 수 있다. 법인(기업)과의 임대차 계약이 대부분이어서 잦은 임차인 교체로 인한 공실 및 임대료 연체 우려를 덜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취득세(50%), 재산세(37.5%) 감면 혜택이 주어지는 만큼 초기 비용 부담도 상대적으로 적다.

업계 전문가는 “기준금리 인하로 투자자들의 관심이 수익형 부동산으로 이동해 반사이익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대표 수익형부동산으로 최근 지식산업센터가 높은 관심을 끌고 있으며, 상가와 오피스텔 등에도 꾸준한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시공하는 ‘현대 테라타워 영통’은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신원로 250번길 15에 지하 2층~지상 15층 연면적 약 9만 6,946㎡ 규모로 조성한다. 지식산업센터는 라이브오피스, 업무형, 드라이브인 등으로 구성하며, 지원시설로는 소형 면적 중심으로 구성된 기숙사와 뉴트로 상업시설인 '브루클린381’ 등이 함께 조성한다.

수원시에서는 처음으로 현대엔지니어링의 ‘테라타워’ 브랜드 지식산업센터가 선보이는 만큼 일대 기업들의 관심도 이끌 전망이다. 특히 사업지 일대는 삼성디지털시티를 비롯해 다수의 협력업체가 위치했다. 지하철 분당선 영통역이 인근에 위치해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하며, 향후 2026년에는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원천역도 개통할 예정이다. 또 용인~서울고속도로, 경부고속도로, 영동고속도로 등의 접근도 용이해 기업의 업무 교류는 물론, 원활한 물류 이동이 가능하다.

현대엔지니어링은 6월 감일지구 자족시설용지 4블록에 짓는 '현대 테라타워 감일'도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4층~지상 8층, 연면적 약 5만7000여㎡ 규모로 지식산업센터, 근생시설, 운동시설이 함께 구성한다. 감일지구는 송파구와 바로 연접해 있어 송파생활권에 속한다. 감일지구에 분양되는 첫 번째 지식산업센터인 만큼 법정 기준 대비 2배 넓은 주차공간과 업무공간의 개방감 확보를 위한 높은 층고(4.5~5m) 등 특화설계를 곳곳에 적용한다.

㈜디허브플러스가 한강신도시에서 분양하는 ‘디원시티 시그니처’는 김포도시철도 양촌역(디원시티) 에서 약 350m 거리에 위치했다. 도시철도를 이용하면 김포에서 광화문까지 약 1시간이 소요된다. 김포국제공항 및 인천국제공항과 인천항이 인접해 있어 국내외 이동 및 물류 관련 이용도 편리하다.

‘디원시티 시그니처’는 지식산업센터 613실과 상업시설 97실, 창고 12실로 구성하며, 지하 2~1층은 주차시설, 지상 1~2층은 상업시설, 2~10층은 지식산업센터로 분양한다.

금강주택은 구리갈매지구에서 ‘구리갈매 금강펜테리움 IX타워’를 공급한다. 연면적 약 17만3,201㎡로 지하 2층~지상 10층 규모로, 제조업 기업을 위한 제조형 공장과 섹션오피스가 들어서고 주거(오피스텔)와 상업시설을 모두 겸비해 복합문화공간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23 09:00:04 수정시간 : 2020/04/23 09:00:0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