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내 들어선 아파트들 모습. 사진=박창민 기자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정부 규제와 코로나19 여파로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가 반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98.4을 기록했다.

감정원 통계 기준으로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가 100 밑으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10월 7일(97.8) 이후 6개월 만에 처음이다.

매매수급지수는 100을 기준으로 지수가 100 미만이면 수요보다 공급이 많음을, 100을 초과하면 공급보다 수요가 많음을 의미한다.

앞서 지난해 12·16대책 발표 당시 서울 매매수급지수는 120.3까지 오르며 2012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바 있다. 그러나 정부의 강도높은 대출 규제와 보유세 강화, 코로나19 확산 공포가 겹치며 반년 만에 100 아래로 꺾인 것이다.

초고가 아파트가 몰려 있는 강남4구(동남권, 강남·서초·송파·강동)의 매매수급지수는 이번 주 조사에서 88.8을 기록하며 서울 전 권역을 통틀어 최저치를 기록했다.

강남 외 도심권(95.9)과 서북권(98.9%)도 지수가 100 미만으로 떨어졌다.

감정원에 따르면, 같은 기간 서울 아파트값은 전주보다 0.04% 떨어져 2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강남4구 아파트값은 0.18% 감소하며 지난해 3월 18일(-0.08%) 이후 약 1년1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10 12:51:15 수정시간 : 2020/04/10 12:51:15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