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릉 하늘마루 전경. 사진=SH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의 청신호 1호 주택인 '정릉 하늘마루'가 입주를 시작했다.

SH공사는 정릉 하늘마루 청약 당첨자가 앞으로 두달(4월 1일~5월 31일)동안 입주를 하게 된다고 6일 밝혔다.

또한, SH공사는 ‘코로나 19’의 확산을 방지하고 해당 입주자가 무사히 이사를 마칠 수 있도록 방역에 만전을 기해 입주자 편의를 최대한 배려할 계획이다.

정릉 하늘마루는 재난위험시설이었던 정릉스카이 연립주택 자리에 지하 2층~지상 4층 규모로 총 166가구가 건설됐으며, 이 가운데 청년과 신혼부부에게 각각 108가구와 25가구를, 고령자 및 수급자에게도 33가구를 공급했다.

지난해 9월에 실시된 정릉 하늘마루 청약신청에는 3145명이 몰려 18.95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정릉 하늘마루에 이어 청신호 2호 주택으로 오류동 주민센터 복합화시설(숲에리움)을 연내 공급하는 등 청년과 신혼부부에게 특화된 ‘청신호 브랜드’를 회사의 핵심가치로 키워 젊은 세대의 주거난 해소에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6 17:29:20 수정시간 : 2020/04/06 17:29:20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