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영향 진단키트 매월 오름폭 두배
건강 관심↑ 컴퓨터·바이오헬스도 호조
  • 국내 방역 관련 물품이 '방역 한류' 바람을 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위생 모범사례로 주목받으며 한국산 손소독제, 진단키트, 손세정제 등의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

5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3월 손소독제 수출액이 569만달러(한화 약 70억3284만원)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604.1% 증가했다. 지난해 손소독제 연간 수출액 678만달러의 83.9%를 한달 새 달성한 것이다.

손소독제 수출 증가율은 1월 12.5%에서 2월 2081.9%, 3월 604.1% 등 폭발적으로 증가해,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된 2∼3월 두달 동안 전년 동기 대비 12배 가까이 높아졌다.

진단키트 수출액 또한 지난해 3월보다 117.1% 늘어난 4865만달러(한화 약 601억3140만원)를 기록했다. 지난해 총 수출액은 2억1663만달러(한화 약 2677억5468만원)로 전년 대비 45% 감소했지만, 올해 초부터 매월 두배 이상 오르는 중이다.

코로나19 진단키트도 대단위 수출이 이어지고 있다.

이원다이애그노믹스(EDGC)의 관계사 솔젠트는 3만명 분량의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유럽에 수출했고, 바이오니아는 자체 개발 진단키트를 루마니아 진단검사기업 '에스씨 프락시스 메디카 에스알엘'(SC PRAXIS MEDICA SRL)와 수출 계약을 맺었다.

외교부의 발표에 따르면 한국에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입을 문의, 요청한 국가는 지난달 25일 기준 총 47개국에 이른다.

코로나 관련 용품의 수출 확대는 수출 실적 악화 방지에도 일조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3월 수출이 위축이 우려됐으나 전년 동기 대비 0.2% 감소하는데 그친 것.

한편 1∼2월 수출량이 폭증했던 마스크는 3월 해외로 이동한 물량은 거의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 2월 26일 정부의 수출제한조치로 수출이 사실상 이뤄지지 않았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마스크는 기타 방직용 제품과 함께 묶여, 별도 수출액이 집계되지는 않는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5 14:03:50 수정시간 : 2020/04/05 14:03:50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