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회사 CEO들을 화상회의로 소집해 ‘비상경영위원회’ 긴급회의 실시
  • 25일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사진 왼쪽 두 번째) 과 권광석 신임 우리은행장(왼쪽 세 번째)이 우리은행 남대문시장 지점을 방문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남대문시장 소상공인들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이 주주총회를 통해 연임을 확정지은 이후 곧바로 현장경영에 나섰다.

우리금융그룹은 25일 열린 주주총회에서 손회장의 연임이 최종 의결된 후, 첫 일정으로 영업 현장을 방문한 후 그룹 ‘비상경영위원회’ 긴급회의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손태승 회장은 “주총에서 주주들이 연임을 지지해주신 것으로 형식은 충분하다”며 별도의 취임 관련 행사는 일체 생략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 손 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고객들이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장을 점검하는 취지에서 전날 정식 취임한 권광석 신임 우리은행장에게 남대문시장 지점을 함께 방문하자고 제안했다.

손 회장은 “남대문시장 지점에서만 소상공인 등 300명 가까운 영세사업자가 총 100억원 수준의 긴급대출을 신청했다”며 코로나19 피해를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시장 내 지점을 직접 선택해 방문했다.

손 회장은 여신 지원으로 밤낮없이 고생하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하고, 직원들의 현장 의견에 귀를 기울이며 권행장과 즉석에서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손 회장은 영업점 방문을 마치고 즉시 그룹 계열사 CEO들을 화상회의로 소집해 ‘그룹 비상경영위원회’ 긴급회의를 열었다.

손 회장은 회의를 통해 “현재는 코로나19에 대한 재난 위기 대응을 넘어 그룹 경영 전반에 비상경영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기존의 위원회를 코로나19 대응반, 경영리스크 대응반, 민생금융 지원반 등 3개 부문으로 확대 편성한다”고 지시했다.

특히, 손 회장은 24일 대통령이 주재한 비상경제회의에서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을 통해 기업구호긴급자금을 투입하기로 발표한 만큼, 기업금융에 강점이 있는 우리금융그룹이 중소·소상공인은 물론 중견·대기업까지 포함한 코로나 피해기업 살리기에 앞장서자고 주문했다.

긴급회의를 마무리하며 손 회장은 자회사들이 지주사와 긴밀히 협조체계를 갖춰 달라고 당부했다.

손 회장은 “코로나19에 대한 재난 위기 대응에도 경각심을 유지하되, 코로나로 인한 장기적 경기 침체를 상정해 그룹사별로 최악의 경영환경에 대비한 시나리오까지 사전에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손 회장은 “대응-회복-성장의 위기경영 단계에 맞춰 전 그룹사가 철저히 계획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손 회장은 평소에도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실질적인 현안을 직접 챙기기로 유명하다”며 “회장 연임이 결정된 날 첫 행보로 ‘현장경영’과 ‘비상경영’을 선택한 것은 손 회장의 평소 경영철학을 그대로 보여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5 17:12:45 수정시간 : 2020/03/25 17:1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