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작년 9월 전북 청명초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서울금융캠프 행사 모습. 사진=메리츠화재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메리츠화재는 27일 ‘1사1교 금융교육’ 우수 금융회사로 선정돼 보험업계 최초로 2년 연속 금융감독원장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메리츠화재는 2009년부터 나눔경영 활동의 일환으로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금융교육을 시작했고, 2015년부터는 금감원과 함께 ‘1사1교 금융교육’으로 전환해 운영하고 있다.

특히 2018년부터 기존 83개교였던 금융교육 결연학교를 143개교로 확대하고, 기본 방문교육 이외에 농어촌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진행한 ‘금융 뮤지컬’, ‘서울금융캠프’와 취업을 앞둔 고등학생을 위한 ‘금융취업캠프’ 등 차별화된 체험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도 했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금융교육은 금융소비자보호를 위한 첫걸음으로, 올해에는 한부모 가정과 같은 금융취약계층 중심으로 교육 대상을 확대하고, 기존 체험교육 프로그램을 개선하는 등 1사1교 금융교육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7 11:13:49 수정시간 : 2020/02/27 11:13:49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