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따른 경제 여파 좀 더 지켜 볼 듯…4월 금리 인하 전망 더욱 강해져
  • 2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이주열 한은 총재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마스크를 쓴 채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한국은행이 일단 경기 부양을 위한 금리 인하가 아닌 동결 카드를 선택하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27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통화정책 결정회의를 갖고, 기준금리를 현재 수준인 연 1.25%로 동결했다.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되며 경기 한파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시장에서는 한은이 경기 부양을 위해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분위기가 강했다.

그러나 일단 한은은 인하 카드가 아닌 금리 동결을 선택하며 신중한 행보를 보였다.

코로나19 확산이 우리 경제에 미치는 충격을 좀 더 지켜본 후 통화정책 변경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판단한 것으로 사료된다.

앞서 이달 14일 이주열 한은 총재도 “추가 금리 인하에 따른 부작용도 고려해야 한다”며 “신중히 판단해야 한다”고 금리 인하 여부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밝힌 바 있다.

다만 금융시장에선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는 현 상황을 고려 할 때 다음 4월 금통위에선 인하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7 10:12:54 수정시간 : 2020/02/27 10:12:54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