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 등 4대 시중은행 4000억~5000억원 규모 금융지원
  • 26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 대흥동 대구스타디움에서 중앙정부에서 긴급지원한 마스크 106만개가 대구시 각 구청과 경북에 배분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코로나19 확산세가 그칠줄 모르는 가운데 은행권도 금융지원을 통해 국난 극복에 팔을 걷어붙였다.

26일 금융권 등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코로나19로 직간접적인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 대상 신규자금 지원한도를 기존 1000억원에서 5000억원으로 증액한다.

또한 영업장 폐쇄로 인해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과 그 종업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개인 및 생계를 같이 하는 직계존비속을 대상으로 연체 이자 감면도 실시한다.

정책자금대출의 경우에도 해당 기관과 협의해 적극적인 분할상환금 유예를 실시할 계획이다. 금리 우대, 분할 상환 유예, 기한 연기 등의 내용은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한다.

하나은행은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경영안정자금 신규 대출 총 한도 4000억원 규모로 지원한다.

업체당 최대 5억원까지 대출 가능하고, 기존 대출 만기·분할상환 도래 시 1년까지 상환을 유예하며, 최대 1.3%포인트 금리를 감면해준다.

전국 하나금융 주요 거점 점포에는 피해기업 지원을 위한 금융상담센터를 운영한다. 우선 서울 을지로 본점과 명동 사옥, 세종시 등 3개 점포를 시작으로 향후 전국으로 금융상담센터를 확대할 예정이다.

우리은행도 코로나19 확산으로 피?가 예상되는 소상공인을 위해 4000억원 규모의 금융 지원을 실시한다.

우선 신용보증재단중앙회와 지역신용보증재단에 특별 출연해 이를 재원으로 3000억원 규모의 보증서 대출을 한다. 대상은 음식, 숙박, 관광업 등을 영위하는 소상공인이다.

'착한 임대운동'에 동참하는 건물주는 대출금리와 수수료 등을 우대해 준다. 특히 대구·경북지역 전 소상공인 중 희망 고객을 대상으로 무상환 연장과 여신 분할상환 유예를 지원한다.

이에 더해 코로나19 피해 기업에 특별 경영안정자금 1000억원을 최대 1.3%포인트 낮은 금리로 대출한다.

지방은행도 코로나19 극복에 나선다.

전북은행은 코로나19 사태로 일시적 유동성 부족 기업에 대해 업체당 최고 5억 원을 한도로 총 1000억 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투입한다. 특히 여행, 숙박, 음식점, 수출입 등 코로나바이러스 피해 중소기업 및 개인사업자로 최대 1.0% 금리혜택을 지원해준다.

피해 고객 중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금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 별도 원금상환 없이 기한을 연장하고, 분할상환금 유예한다고 전했다.

광주은행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예상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를 대상으로 업체당 5억원 한도로 총 1000억원(신규지원 500억원·만기연장 50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투입할 예정이고, 최대 1.3%포인트의 특별금리우대도 적용한다.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경북·대구지역을 근거지로 둔 대구은행은 2170억원 규모의 긴급 금융지원에 나선다.

우선 코로나19 피해 관련 기업의 초기 정상화 유도를 위해 1000억원 규모의 코로나19 금융지원 특별대출을 진행한다.

이에 더해 코로나19 피해기업 보증대출은 1000억원 규모로 실시하고, 한 한국가스공사와 함께 상생펀드 특별 지원을 시행, 대구·경북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업체당 5억원 씩 최대 2.7%까지 금리 감면을 해 준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주요 은행들의 금융지원 규모는 총 2조원에 달한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6 17:39:22 수정시간 : 2020/02/26 17:39:22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