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신증권이 ‘MTS 해외주식 모의투자 서비스’를 오픈한다고 18일 밝혔다. 사진=대신증권 제공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대신증권이 모바일 트레이딩시스템(MTS)에서 해외주식에 모의 투자할 수 있는 ‘MTS 해외주식 모의투자 서비스’를 오픈한다고 18일 밝혔다.

모의투자 대상은 미국과 중국 상해A, 심천A 주식이며, 투자금액은 사이버머니로 지급된다. 투자국가에 따라 미국 주식은 10만달러, 중국 상해A, 심천A 주식은 60만위안 한도로 주어진다. 투자기간은 최대 3개월 단위로 연중 투자가 가능하다.

모의투자 참가자들은 20분 지연시세로 매매할 수 있다. 거래일과 거래시간은 실제 해외주식 투자와 동일하게 적용된다. 미국 주식은 1주, 상해A, 심천A 주식은 100주 단위로 매매할 수 있다.

사용방법은 대신증권 MTS인 사이보스터치나 크레온모바일을 다운받은 후, 초기화면 아래 중간에 위치한 모의투자를 클릭해 접속하면 된다.

안석준 스마트Biz추진부장은 “해외주식 모의투자 서비스의 범위를 MTS까지 확대해 스마트폰으로 누구나 손쉽게 해외주식투자를 체험해 볼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8 14:02:47 수정시간 : 2020/02/18 14:02:47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