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확진자 급증 소식에 약세 보였던 코스피 하루만에 10p 올라
  • 코스피가 10.63포인트(0.48%) 오른 2243.59에 장을 마친 14일 오후 서울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시황판에 이날 종가 지수가 표시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14일 코스피가 ‘코로나19’ 리스크 속에서도 반등하며 2240선을 탈환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장 보다 10.63포인트(0.48%) 상승한 2243.59에 장을 마감했다.

외국인이 944억원어치 주식을 장바구니에 담으며 지수를 끌어올렸다. 반면, 개인과 기관은 각 14억원과 1082억원어치 매물을 내던졌다.

전날 중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했다는 소식에 하락세를 나타냈던 주식시장은 하루 만에 강세를 보이며 안정감을 되찾았다.

주요 대형주 별로 살펴보면 삼성전자(1.81%)와 SK하이닉스(2.45%), 네이버(1.08%), LG화학(0.49%), 현대차(0.38%), 셀트리온(1.40%), 삼성SDI(0.15%), 삼성물산(0.84%) 등은 상승했다. 이에 반해 삼성바이로로직스(-0.19%)와 현대모비스(-0.84) 등은 하락했다.

코스피 시장 거래량은 5억7881만주에 거래대금은 6조1099억원을 기록했다.

한편, 코스닥은 전날 보다 1.30포인트(0.19%) 상승한 688.91로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 시장에선 개인과 외국인이 각 126억원과 312억원어치 주식 쇼핑에 나섰다. 반면, 기관은 346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코스닥 대형주 가운데선 셀트리온헬스케어(2.35%)와 케이엠더블유(5.34%), 원익IPS(3.52%), 파라다이스(1.03%) 등은 상승했다.

이에 반해 에이치엘비(-2.62%)와 CJ 이앤엠(-7.11%), 스튜디오드래곤(-2.33%), 펄어비스(-5.43%), 메디톡스(-2.27%), 에코프로비엠(-1.12%) 등은 하락했다.

코스닥 시장 거래량은 14억3330만주에 거래대금은 7조2367억원으로 집계됐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달러 당 0.2원 오른 1183.0원에 장을 닫았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16:55:14 수정시간 : 2020/02/14 16:55:14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