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ICT > 에너지
  •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 베트남 부총리·기획투자부 장관과 면담
  • 기자이창훈 기자 lch@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2.14 15:51
  •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왼쪽)이 11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응우옌찌중 베트남 기획투자부 장관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가스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이 11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찡딩중 부총리, 응우옌찌중 기획투자부 장관과 차례로 만나 베트남 에너지 인프라 사업에 대해 논의했다.

채희봉 사장은 찡딩중 부총리와의 면담에서 가스공사와 ECV(미국계 에너지 사업 개발사)가 공동 추진 중인 베트남 빈투언성 ‘GTP’(Gas to Power Project) 사업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채희봉 사장은 “본 사업을 통해 에너지 분야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성장에도 기여해 베트남 전체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이끄는 원동력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찡 부총리는 “LNG(액화천연가스) 분야에 오랜 경험과 높은 신뢰도를 보유한 가스공사와 에너지 사업 개발에 뛰어난 추진력을 가진 ECV가 함께 참여한 사업에 좋은 성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채희봉 사장은 신정식 한국남부발전 사장, 정인섭 한화에너지 대표이사와 함께 응우옌찌중 기획투자부 장관도 만났다.

채 사장은 이들 국내 3사가 참여한 ‘코리아 컨소시엄’이 그동안 쌓아온 전문 역량을 바탕으로 우리나라 에너지 분야의 발전 모델을 베트남 현지에도 성공적으로 적용하기 위한 중앙정부와의 협력 관계 구축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채 사장은 베트남 남동부 지역에서 활발하게 진행 중인 LNG 가스복합발전 사업에 코리아 컨소시엄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응우옌 장관은 코리아 컨소시엄의 사업 개발 참여가 베트남 경제 발전에 큰 도움이 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15:51:56 수정시간 : 2020/02/14 15:51:57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