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ICT > 에너지
  • '꼬리 내린' 채희봉 사장…가스공사 비정규지부와 소통 나서
  • 기자이창훈 기자 lch@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1.29 16:57
채 사장 큰틀서 정부 지침 준수 등 약속…비정규지부 전면파업 잠정 중단
  •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 사진=한국가스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공공운수노동조합 한국가스공사 비정규지부(이하 비정규지부)가 비정규직 근로자의 직접 고용을 요구하면서 진행하던 전면 파업을 잠정 중단했다.

비정규지부 측은 가스공사의 파견·용역 비정규직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 방식에 대해 사측과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하자, 28일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다.

그러나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이 파업 당일 비정규지부 측과 면담을 갖고 정부 지침을 준수하겠다는 뜻을 전달하면서, 가스공사 노사 갈등도 다소 진화된 분위기다.

29일 비정규지부에 따르면 채희봉 사장은 비정규지부 전면 파업이 시작된 전날 오후에 비정규지부 측과 면담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비정규지부 측은 그동안 진행된 노사 전문가 협의회에서의 가스공사 측 태도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고, 채희봉 사장은 큰 틀에서 정부 지침을 준수하고 조속한 시기에 비정규지부와 협의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에 따라 가스공사와 비정규지부는 오는 2월 7일 비정규직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에 대한 합의안을 논의하는 집중 협의를 진행한다. 비정규지부 측은 “채희봉 사장의 약속을 믿고, 전면 파업을 잠정 중단한다”고 했다.

가스공사와 비정규지부는 2017년 11월에 비정규직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에 대한 협의를 시작한 이후 2년 넘게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하고 있다. 비정규지부 측은 “정부 가이드라인에 따라 사측이 비정규직 근로자를 직접 고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고, 가스공사 측은 “직접 고용 시 기존 정규직과 동일하게 공개경쟁 채용, 정년 60세를 적용받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가스공사와 비정규지부는 그동안 집중교섭 6회, 노사 전문가 협의회 15회 등 총 21번에 걸쳐 협의를 진행했으나, 입장 차를 좁히지 못했다. 여기에 협의 과정에서 가스공사 측이 “정부 가이드라인을 따르지 않겠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히면서 가스공사 노사 갈등의 골도 깊어졌다.

이에 비정규지부는 전날 청와대 사랑채와 대구 동구 가스공사 본사 로비에서 각각 기자회견을 갖고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다.

그러나 채희봉 사장이 파업 당일에 비정규지부와 면담을 갖고 정부 지침을 따르겠다는 의사를 전달하면서, 가스공사 노사 갈등의 불씨도 진화된 분위기다.

다만 공개경쟁 채용 입사, 정년 60세 보장 등 직접 고용 방식에 대한 양측의 입장 차이가 명확해, 향후 진행 과정에 따라 비정규지부 측이 또 다시 파업에 돌입할 가능성을 배제하기는 어렵다.

비정규지부 측은 “채희봉 사장이 면담을 통해 얘기한 내용과 다르게 정부 가이드라인을 무시한 안을 갖고 협의를 진행할 시 전면 파업을 재개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가스공사 측은 “만약 비정규직 근로자가 가스공사에 직접 고용된다면 공사의 사내 규정에 따른 정년이 적용되므로, 정년의 변경은 지속적인 협의가 필요한 사항”이라는 입장이다.

가스공사는 “정규직 전환 정책의 취지는 비정규직 근로자의 고용 안정 및 처우 개선”이라며 “정부 가이드라인은 이를 위해 직접 고용과 자회사 방식을 기관별로 결정할 수 있는 동등한 전환 방식으로 제시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가스공사는 “법령 및 정부 가이드라인 등을 고려해 파견·소방 직종은 직접 고용으로, 나머지 직종은 자회사 방식으로 비정규직 근로자의 고용 안정 및 처우 개선을 시행하고자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9 16:57:32 수정시간 : 2020/01/29 16:57:32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