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버리지 배율 규제 완화 관한 내용도 간담회에서 거론될 듯
  • 22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은행권 포용금융 성과점검 간담회에서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간담회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카드사 최고경영자(CEO)들과 은성수 금융위원장의 만남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은 위원장이 지난해 9월 취임 이후 처음으로 갖는 카드업계와의 공식석상 자리인만큼 어떤 내용이 오갈지에도 관심이 모이고 있다.

28일 여신업계에 따르면 은 위원장은 오는 2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 대회의실에서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여전업계 CEO 15명 등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당초 이번 간담회는 지난 9일로 예정돼 있었지만 은 위원장의 국회 일정으로 인해 연기된 바 있다.

여신업계는 현재 최대 관심사가 규제 완화인 만큼 이번 간담회에서 이에 대한 목소리를 낼 가능성이 크다. 특히, 핀테크사와의 규제 역차별 문제를 거론할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도 올해 신년사에서 “정부의 금융혁신 추진과정에서 카드사가 간편 결제 등 타 결제수단 대비 불합리한 차별을 받지 않고 공정한 영업환경 하에서 영업할 수 있도록 당국과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해 11월 14일 열린 여신금융포럼에서도 이 같은 문제가 제기됐었다. 당시 여신금융연구소 윤종문 연구위원 “현재 지급결제시장의 구조변화가 계좌이체 기반 결제서비스 강화를 강조하면서 신용공여 서비스를 제공하는 유일한 결제수단인 신용카드가 소외되고 있다”면서 “카드사에 대한 잘못된 인식으로 인해, 비우호적 규제 환경 및 차별이 발생하고 이는 카드사 수익악화와 핀테크와의 규제차익을 유발한다”고 지적했다.

또, 레버리지 배율 규제 완화에 관한 내용도 간담회에서 거론될 것으로 보인다. 레버리지 배율 규제는 카드사의 총자산이 자기자본 대비 6배를 넘을 수 없도록 한 제도다.

여신업계에 따르면 최근 7개 전업계 카드사의 평균 레버리지 배율은 5.1배로 6배에 거의 육박한 상황이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일부 카드사를 제외하곤 레버리지 배율 완화가 꼭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카드사들은 여전법 적용을 받는 캐피탈사의 레버리지 배율 한도가 10배라는 점을 들어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지적하고 있다.

한편, 이번 간담회에서 은 위원장은 여신업계의 현안을 듣고 당국의 입장을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카드산업 경쟁력 제고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여전업계에 수수료 인하에 대해 협조한 데 대해서는 감사 입장을 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다른 금융업권 CEO들과의 만남에서 리스크 관리를 강조한 만큼 카드업계에도 이 같은 노력을 당부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8 17:53:55 수정시간 : 2020/01/28 17:53:55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