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보통계연보 발간…2018년 수입보험료 규모 89조8000억으로 3.4% 증가 그쳐
  • 손해보험 수입보험료 현황. 자료=보험개발원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손해보험의 수입보험료 규모가 매년 둔화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동차보험은 손해율 악화로 마이너스 성장을 했다.

28일 보험개발원이 발간한 손해보험통계연보에 따르면 국내 손해보험의 2018년 전체 수입보험료 규모는 89조8000억원으로 3.4% 증가했다.

이는 성장률이 계속해서 둔화세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2016년에만 해도 손해보험 성장률은 5.4%나 됐다. 2017년에는 이보다 둔화된 4.6%의 성장률을 보였다.

종목별로 보면 장기보험(개인연금, 퇴직연금·보험 제외)은 전년대비 3% 증가한 50조6000억원을 기록했다. 국제회계기준(IFRS17) 등 도입 대비에 따른 저축성보험 감소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제 3보험에 해당하는 상해와 질병보험이 성장했기 때문이다.

자동차보험은 사이버마케팅(CM)채널 가입 증가와 주행거리 등 할인형 상품 판매 증가 등으로 전년대비 1.4% 감소한 15조8000억원이었다.

일반손해보험은 중금리 대출과 오토론 등 개인금융 시장의 보증보험 성장과 휴대폰보험, 가축재해보험, 농작물재해보험 등 특종보험 등의 성장으로 인해 전년대비 10.8% 증가한 9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보험종목별 구성비는 장기보험 56.3%, 자동차보험 17.6%, 일반손해보험 10.2% 등을 차지했다.

일반손해보험은 보증보험과 특종보험의 성장 폭 증가로 전년대비 구성비가 0.8%포인트 상승했으나 장기보험은 낮은 성장률로 0.2%포인트 하락했다. 이기간 자동차보험은 마이너스 성장으로 0.9%포인트 하락했다.

2018년도 손해율은 규모가 큰 장기보험이 1.1%포인트 낮아졌으나 자동차보험과 일반손해보험 등의 손해율 악화로 전년대비 1.1%포인트 증가한 82.1%로 나타났다.

자동차보험은 보험료 수입 감소에 이어 한방진료비 급증 등 손해액이 증가해 손해율이 5.2%포인트 악화된 78.6%를 기록했다.

일반손해보험은 보증보험의 중금리대출보증 등 개인금융신용보험과 기타 특종보험의 가축재해보험, 농작물재해보험 등의 보험금 증가로 손해율이 3.0%포인트 증가한 63.3%를 기록했다.

한편, 손해보험통계연보는 보험종목·담보위험·요율구분별로 계약 및 사고실적을 수록해 보험정책 수립, 위험평가, 언더라이팅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보험개발원에서 매년 발간하는 자료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8 14:39:53 수정시간 : 2020/01/28 15:21:15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