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노조에 ‘유감 표명’ 하면서 새 행장 본점 출근 저지 사태 일단락 돼
  • 윤종원 신임 기업은행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윤종원 신임 기업은행장이 29일 취임식과 동시에 서울 을지로 본점 집무실에 첫 출근한다.

윤 행장은 이달 2일 기업은행장에 선임된 이후 총 세 차례 본점으로 출근을 시도했지만 ‘낙하산 인사’를 반대하는 노조의 출근 저지 투쟁에 막혀 인근의 삼청동 금융연수원 임시 집무실에서 업무를 봐 왔다.

이에 따라 윤 행장은 취임 27일만에 정식으로 행장 업무를 수행하게 됐다.

그간 기업은행 노조는 윤 행장을 임명한 정부 당국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문제 해결을 위한 선행 조건으로 내걸어왔다.

이에 28일 오전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유감을 표명하면서 ‘기업은행 사태’는 해결 수순으로 접어들었다.

이인영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기업은행) 노사가 양보해 합의안을 마련하고 업무를 정상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한국노총과 우리 당은 낙하산 근절 및 제도 개선을 위해 노력하기로 정책협약을 체결한 바 있는데 기업은행장 임명 과정에서 소통과 협의가 부족해 이런 합의가 안 지켜졌다는 지적에 대해 민주당을 대표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27일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윤종원 행장, 김형선 기업은행 노조위원장 등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만나 이 같은 입장을 전달했다.

윤 행장도 설 연휴 기간 노조 측과 대화를 이어간 것으로 전해진다.

이태용 기업은행 노조 정책국장은 “오늘 오후 열릴 (기업은행 노조) 분회장 회의에서 분회장들의 동의를 받고 출근 저지 투쟁을 종료할 예정”이라며 “일단, 당정 차원에서 (낙하산 인사 임명에 대한) 사과와 재발 방지책 마련에 대한 약속이 해결됐다”고 말했다.

이 국장은 “기업은행의 인력 적체 상황이 심각한 만큼, 적극적인 희망퇴직제 실시 및 공공기관 직무급제과 관련 임금 체계 개편, 노조 추천 이사제 등의 문제에서 합의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일 새 행장이 정상 출근하면 여러 산적한 문제들을 사측과 논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내일 오전 을지로 본점에서 취임식과 함께 본점 집무실에서 첫 업무가 이뤄질 예정”이라며 “(본점 출근 저지) 사태가 일단락 된 만큼, 노사 간에 해결할 문제들에 대해 노조 측과 지속적으로 협의를 이뤄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8 11:36:54 수정시간 : 2020/01/29 08:47:30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