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 = 라임자산운용사 홈페이지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라임자산운용이 운용하는 사모펀드 자금의 60% 이상이 개방형으로 운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방형은 만기 전이라도 투자금을 찾아갈 수 있는 방식이다.

19일 금융감독원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의 설정액 4조3516억원 중 개방형으로 운영되는 자금은 2조7459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에서 63.1%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나머지 1조6057억원(36.9%)은 만기 이후 돈을 찾을 수 있는 폐쇄형이다.

전체 사모펀드 설정액 412조4090억원 중 개방형이 43.3%(178조4007억원)인 것과 비교하면 약 20%포인트(p) 높은 것이다.

특히 라임자산운용의 주력인 혼합자산펀드는 개방형이 64.6%를 차지했다. 전체 사모펀드 중 혼합자산펀드의 개방형 비중은 40.6%로 격차가 24%p였다.

라임자산운용의 혼합자산펀드에는 지난해 10월 유동성 부족 사태로 환매가 중단된 상태인 '플루토 FI D-1호', '테티스 2호', '플루토 TF 1호' 등 3개 모펀드가 포함돼있다.

라임자산운용은 지난해 해당 펀드들에 대한 환매 중단을 결정했다. 이에 따른 환매 중단 규모는 1조5587억원에 달한다.

또 이달 '크레딧인슈어드 무역금융펀드'가 해당 모 펀드들에 1200억원을 투자해 추가 환매 중단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라임자산운용이 유동성을 확보하려는 투자자 수요에 맞춰 무리한 상품 구조를 짜면서 유동성 부족 사태를 불러왔다는 분석이 나온다.

라임자산운용과 달리 다른 사모펀드 전문운용사들은 혼합자산펀드를 주로 폐쇄형으로 운영한다. 투자하는 자산이 부동산, 선박, 항공기, 지식재산권 등의 실물자산이 많아 유동성이 적은 이유로 장기투자가 적합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라임자산운용은 통상적인 방식과는 달리 대체투자펀드를 주로 운영하면서도 개방형 비율을 높게 잡았다. 이를 두고 '미스매칭(부조화)'이라는 지적이 적지 않은 상황이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9 10:53:45 수정시간 : 2020/01/19 14:10:30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