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태승 우리은행장이 지난 17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2020 경영전략회의’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우리은행은 지난 17일 우리은행 본점 대강당에서 손태승 은행장을 비롯한 임직원 9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2020년 경영목표를 ‘신뢰, 혁신, 효율’로 정했다. 이날 행사는 고객을 최우선 가치로 삼는 임직원들의 진심을 기반으로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을 통해 새로운 미래를 열어 나가자는 주제로 열렸다.

손태승 은행장은 “고객은 우리의 존립 근간으로, 올해는 고객 신뢰의 회복을 넘어 더욱 탄탄하고 두텁게 만드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우리 스스로 깊이 반성하고, 철저히 개선해 나가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21년만에 전면 개편된 고객중심의 KPI 제도를 통해 영업문화의 혁신은 이미 시작됐다”며 “우리은행이 금융의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며 2020년을 새롭게 도약하는 한해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끝으로 손 행장은 “올해 경영목표인 ‘신뢰, 혁신, 효율’이 가시적인 결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실천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실천하는 2020년을 의미하는 ‘Act 2020!’을 전 임직원에게 당부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9 10:50:44 수정시간 : 2020/01/19 10:50:44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