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삼성전자가 코스피200 지수 시가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30%를 훌쩍 넘어섰다. 최근 메모리반도체 시장에 대한 기대감으로 주가가 가파르게 성장한 데 따른 것이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200 시총에서 삼성전자 비중은 지난달 9일 30%를 넘어선 뒤 최근까지 30%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시총 비중이 30%를 넘어선 것은 지난해 외국인 투자자들이 21일 연속 순매도 행진을 끝내고 순매수로 돌아선 12월 6일 이후부터다.

메모리반도체 시장 회복에 대한 기대 심리로 지난 17일 삼성전자 주식은 6만1300원에 거래를 마쳐 최고가 기록을 썼다. 이에 코스피200 지수 내에서 삼성전자 시총 비중도 30%를 넘어섰다. 17일 종가 기준 비중은 33.17%를 나타냈다.

하지만 동시에 한국거래소 시총 비중 30% 상한제(시총 30%룰)에 적용될 상황에 놓였다. 지난해 6월 국내에 도입된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도(CAP)가 최초로 적용되는 사례가 나올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도는 매년 5월과 11월 마지막 매매거래일 기준으로 직전 3개월 평균 편입비중이 30%를 초과하면 CAP비율(0~1 사이 값)이란 가중치를 둬서 비중을 조정한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9 10:21:42 수정시간 : 2020/01/19 10:21:43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