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위원장, 주요 저축은행 10곳 CEO들과 간담회서 의견교환
  •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이르면 올해 상반기부터 따로 인가를 받지 않고도 저축은행이 여신전문출장소를 설치할 수 있게 된다.

금융위원회는 16일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주요 저축은행 10곳의 최고경영자(CEO)들과 이날 간담회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업계 규제 개선 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임원에게 물을 수 있는 연대책임의 조건을 중과실로 한정해달라는 건의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는 과실의 경중과 상관없이 연대책임을 지고 있어, 경영상의 부담이 크고 다른 금융권과 비교해 형평성도 맞지 않다는 주장이다.

이와 관련 연대책임을 중과실로 한정하는 내용이 담긴 상호저축은행법 일부개정법률안이 국회에 계류 중이다.

금융위는 이 법안 통과를 위해 적극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6 20:37:52 수정시간 : 2020/01/16 20:37: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