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CEO 간담회…“여전히 고금리 지적 많아…지역금융기관 역할 약화 우려”
  • 16일 오후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저축은행 CEO 간담회에서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6일 "저축은행이 서민금융회사로서 경쟁력을 확보하려면 지금보다 더 낮은 금리로 자금을 공급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저축은행업 최고경영자(CEO) 간담회에서 은 위원장은 위와 같이 말했다.

은 위원장은 "저축은행 대출은 여전히 고금리라는 지적이 많다"며 "신용 평가 능력 제고, 금리 산정 체계 합리화, 적극적인 비용 효율화 등을 통해 현재보다 낮은 금리로 중·저신용자에게 자금을 공급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축은행 전체 대출 평균 금리(잔액 기준)는 2017년 12월 10.6%서 지난해 9월 10.5%로 약간 하락했다. 이 중에서 가계신용대출 금리는 23.3%서 19.8%로 떨어졌다.

은 위원장은 "대형 저축은행들이 수도권에만 집중하면서 지역금융기관으로서 저축은행의 역할이 약화했다는 우려가 나온다"며 "법적 설립 취지를 살려 지역 서민과 소상공인, 중소기업을 위한 자금공급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이어 "올해부터 지역 재투자 평가제도가 도입되는 만큼 저축은행은 지역경제에 이바지해야 한다"며 "정부도 저축은행의 지역 금융 확대를 지원하겠다"고 공언했다.

지역 재투자 평가제는 은행의 지역 자금 공급 실적을 평가하는 제도로, 금융사 경영실태평가와 지방자치단체들의 금고 은행 선정에 반영된다.

마지막으로 은 위원장은 "리스크 관리도 소홀히 할 수 없는 과제"라며 "철저한 여신심사 등 리스크 관리 없이 가계대출에 치중하거나 고위험·고수익 자산 중심의 외형 확대에 주력해서는 안 된다"고 저축은행장들에 요청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6 18:47:33 수정시간 : 2020/01/16 18:47: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