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가스공사 관계자들이 16일 가스공사 부산경남지역본부 사옥에서 열린 ‘김해 제조식 수소충전소 착공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가스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한국가스공사가 16일 가스공사 부산경남지역본부 사옥에서 ‘김해 제조식 수소충전소 착공식’을 가졌다.

김해 제조식 수소충전소는 지난해 3월 가스공사와 김해시가 맺은 협약에 따라 부산경남지역본부 부지에 구축되며, 올해 8월 준공 예정이다. 수소 제조 및 출하 설비 설치 이후 내년 8월부터 운영된다.

양 기관은 이번에 국비 15억원을 포함한 총 30억원의 예산으로 수소충전소를 건설한다.

가스공사는 추가로 46억원을 들여 수소 제조 설비를 마련하고 자체 충전소 및 인근 수소충전소 공급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김해 수소충전소는 하루 13시간 운영돼 수소자동차 50대 및 수소버스 9대를 충전할 수 있는 규모로 조성된다.

가스공사는 수소충전소 가동으로 지역 수소차 이용자의 편의성 향상은 물론, 시간당 수소 25㎏ 생산이 가능한 제조 설비 설치로 김해시 인근에 수소충전소가 확산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가스공사는 이번 수소충전소를 시작으로 오는 2030년까지 수소 생산 시설 25개소 구축, 튜브트레일러 500대 보급 및 수소 배관망 700㎞ 건설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가스공사가 출자한 수소에너지네트워크를 통해 2022년 거점화 단계까지 수소충전소 100기를 추가 구축한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6 18:30:08 수정시간 : 2020/01/16 18:3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