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라임자산운용 홈페이지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환매중단 사태를 빚은 라임자산운용이 해당 펀드들에 대해 실사 후 필요하면 회계상 손실로 처리하는 '상각(대손상각)' 처리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16일 투자업계에 따르면 라임자산운용은 삼일회계법인의 실사보고서 내용을 반영해 펀드 자산 가치를 조정, 기준가격에 반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로서는 기준가격 반영은 상각을 의미한다.

라임 측은 상황의 심각성과 투자자산의 불확실성으로 기준 가격 조정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는 것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삼일회계법인은 지난해 11월부터 라임자산운용의 3개 모펀드와 157개 자펀드 등 1조5587억원 규모 펀드들에 대해 실사를 벌이고 있고, 다음 달 결과를 내놓을 계획이다.

펀드 자산에 대해 부실 가능성 등을 고려해 A·B·C 등급으로 구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회수가 어려운 부실 자산을 털어내는 상각 처리를 하게 되면 자산 가치 감소는 불가피하다. 펀드 운용사와 판매사가 채권을 상각 처리하면 이는 곧 펀드 가입자들의 손실로 이어진다.

업계에서는 라임펀드에는 상장사를 포함한 여러 법인과 개인들이 가입해 있어 라임 사태의 피해가 현실화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금융감독원도 그간 라임자산운용과 판매사 등에 상각처리를 요구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6 16:36:26 수정시간 : 2020/01/16 16:3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