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남 나주시 한국전력공사 본사. 사진=한국전력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한국전력공사가 전국 1450여곳의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맞춤형 지원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한전은 향후 5년간 285억원(매년 57억원)을 투입해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에너지 효율 향상 사업 등 3개 분야에 대해 지원 활동을 펼친다.

한전은 에너지 효율 향상 사업을 통해 전통시장 개별 점포에 LED 교체 사업을 지원한다. 또한 전동기 교체 비용 지원, 상업용 고효율 냉장고·냉난방기 구입비 지원 등이 포함된 전기 사용 효율 향상 지원 사업도 진행한다.

한전은 전통시장 환경 개선 지원 사업을 추진해 전통시장 내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를 지원하고, 배전설비 정비 지원, 공용주차장 전기자동차 충전기 설치 사업에 총 160억원(매년 32억원)을 투입한다.

이 외에도 한전은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 활동에 총 82억원(매년 16억4000만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한전은 올해 설 명절을 앞두고 전력그룹사 합동으로 지역별 ‘1지사 1장’ 자매결연을 체결하고 상인들의 의견을 수렴한다. ‘설 맞이 전통시장 장보기’를 비롯해 지역별 308개 사회봉사단과 상인회가 공동으로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활동을 진행 중이다.

아울러 한전은 전국 1450여곳의 전통시장 내 소형 점포, 상가 건물 등에 대한 화재 예방과 전력설비 안전성 제고를 위해 6일부터 23일까지 ‘설 명절 전력설비 집중 점검’ 활동을 한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전통시장의 전기 사용 효율을 높이는 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전은 중소벤처기업부와 전통시장 지원 방안의 큰 틀은 유지하면서도 제반 여건을 감안한 탄력적인 사업 추진이 될 수 있도록 ‘중소벤처기업부, 한전, 상인연합회간 협의체’를 1월부터 운영한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6 12:02:35 수정시간 : 2020/01/16 12:02: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