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BI저축은행 CI. 사진=SBI저축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SBI저축은행은 저축은행 업계 최초로 거래자 수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SBI저축은행은 지난 1971년 설립 이후 고객 중심 경영 이념을 바탕으로 고객의 이익과 소중한 재산의 보호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고객의 믿음과 신뢰를 바탕으로 동반 성장해왔다.

거래 고객 증가는 사이다뱅크 출범과 함께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사이다뱅크는 지난해 6월 출시 이후 5개월만에 회원 고객 20만명을 달성하는 등 SBI저축은행의 거래자 수 증가에 기폭제 역할을 하고 있다.

또, 핀테크 기반의 금융혁신, 철저한 리스크 관리, 고객의 편의와 혜택을 극대화 하기 위한 혁신적인 서비스와 상품을 선보인 것도 꾸준한 거래 고객 증가의 요인이라고 SBI저축은행은 설명했다.

이외에도 SBI저축은행은 소비자보호 강화를 위한 조직 확대, 다양한 소비자보호 프로그램 도입 및 운영을 통해 고객들이 안심하고 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SBI저축은행 관계자는 “저축은행 업계 최초 100만 거래 고객을 돌파할 수 있도록 신뢰하고 이용해주시는 고객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바탕으로 기존 고객뿐만 아니라 더 많은 분들이 SBI저축은행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6 09:39:43 수정시간 : 2020/01/16 09:39: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