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H투자증권이 여의도 복합단지 '파크원' 4개 동 가운데 두 번째로 높은 건물인 '타워2'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올해 상반기 오피스 최대어로 꼽히는 파크원(Parc.1) 타워2(B동)의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NH투자증권이 선정됐다.

15일 파크원의 개발 시행사인 Y22프로젝트금융투자와 매각 주관사 세빌스코리아에 따르면 는 최근 파크원 타워2(B동)의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NH투자증권을 선정했다.

지난해 11월 파크원 타워2 입찰에 참여한 NH투자증권은 인수 금액으로 9500억원가량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파크원 타워2의 인수가는 1조원 안팎으로 추정된다.

타워2 인수전에는 이지스자산운용-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 컨소시엄과 NH투자증권이 뛰어들어 경쟁했다.

파크원 타워2는 53층 규모이며 파크원 타워1(69층), IFC3(55층)에 이어 여의도에서 3번째로 높은 건물이다.

NH투자증권은 파크원 타워2가 완공되면 이 건물로 본사가 이전할 가능성이 크다. 현재 NH투자증권은 여의도 사옥을 매각하고 임차 상태다.

NH투자증권은 파크원 공사가 중단됐던 2016년 2조1000억원의 프로젝트파이낸싱(PF) 투자를 주관해 부족한 사업비를 조달한 인연이 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6 08:21:13 수정시간 : 2020/01/16 08:2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