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일제히 하락하면서 은행권 변동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떨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15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1.60%로 전월보다 0.03%포인트 내려 한 달 만에 다시 내림세로 돌아섰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지난달 반등했다가 한 달 만에 다시 떨어졌다.

기존 잔액기준 코픽스는 1.78%로 한달 전보다 0.03%포인트 떨어져 9개월 연속 하락했다. 신 잔액기준 코픽스는 1.49%로 0.06%포인트 하락, 6개월째 내렸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이 조달한 자금의 가중평균금리다. 은행이 실제 취급한 예·적금, 은행채 등 수신상품 금리가 인상 또는 인하될 때 이를 반영해 상승 또는 하락한다.

잔액기준 코픽스는 일반적으로 시장금리 변동을 서서히 반영한다. 반면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은행이 지난달 중 신규로 조달한 자금을 대상으로 산출, 시장금리를 보다 빨리 반영한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코픽스 연동대출을 받고자 하는 경우 이 같은 특징을 충분히 이해한 후 신중하게 대출 상품을 선택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5 20:59:53 수정시간 : 2020/01/15 20:59: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