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 성남시 한국지역난방공사 본사. 사진=한국지역난방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이하 한난)가 2019년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4개 협력기업을 일자리 친화기업으로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일자리 친화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은 △최우수기업 우원엠앤 △우수기업 다림건설, 비츠로넥스텍, 한국종합기술 등 4개 업체다.

이번에 선정된 업체들은 지난해 한난이 실시한 청년 일자리 매칭 사업에 참여하는 등 신규 채용과 일·가정 양립 제도 시행 등에서 적극 노력한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한난은 지난 2017년부터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협력기업을 지속 발굴하고 있으며, 2019년에는 신규 채용 등 고용 증대 분야와 일·가정 양립 제도 시행 등 고용 환경 개선 분야를 나눠 제도를 보완하고 포상 규모도 확대했다.

한난 관계자는 “앞으로도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과 협력을 강화해 선순환 일자리 창출 구조를 만들어가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5 18:06:24 수정시간 : 2020/01/15 18:0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