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일 오후 광주광역시 소재 강소 중소기업인 오이솔루션을 찾은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사진 오른쪽)이 박용관 오이솔루션 대표이사로부터 경영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 사진=한국수출입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이 신년 첫 현장소통행보로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한 강소 중소기업을 찾았다.

한국수출입은행은 방 행장이 14일 광주 소재 유무선통신장비 부품 제조업체인 오이솔루션을 방문하여 관련업계의 애로사항을 들었다고 15일 밝혔다.

수은 관계자는 “오이솔루션은 5세대(5G) 이동통신 핵심부품 등을 제조·수출하는 강소기업으로, 최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와 협업해 광트랜시버 원가의 약 30%를 차지하는 광소자(레이저다이오드)의 국산화를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제품개발이 완료돼 상용화 되면 일본·미국으로부터 수입하고 있는 광소자의 수입 대체 효과가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박용관 오이솔루션 대표이사는 “글로벌 Top 5 통신장비회사로 성장하기 위해 세계 최초 분야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5G 이동통신용 광트랜시버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라며 “세계시장에서 인정받는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우뚝 서기 위해선 제품의 연구개발을 위한 금융지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방 행장은 “소재·부품·장비산업분야 우량 중소중견기업의 원천기술 확보를 위한 M&A 및 R&D, 시설투자 등에 필요한 자금이 원활히 지원될 수 있도록 수은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화답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5 16:35:09 수정시간 : 2020/01/15 16:3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