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CI 신흥시장 지수 변경 등 영향…외인 최대 순매수 국가는 인도
  • 모건스탠리 전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지난 11월 주요 신흥국가 증시 가운데 우리나라 증시에서 외국인 투자자의 순매도 규모가 가장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유안타증권 조사 결과 올해 11월 한국 증시에서 외국인 투자자는 30억2500만달러 순매도를 기록했다. 이는 주요 10개 신흥국가 중 가장 큰 순매도 규모다.

우리나라에 이어 브라질(-21억1500만 달러), 인도네시아(-4억9300만 달러), 필리핀(-2억5900만 달러), 태국(-2억5500만달러) 등 순으로 순매도액이 컸다.

이에 반해 인도는 31억5000만 달러 순매수를 기록했고, 대만 19억6000만 달러, 파키스탄도 900만 달러 매수 우위를 보였다.

12월에도 우라나라 증시에서 외국인 투자자의 매도세를 계속되고 있다.

12월 첫 주 우리나라 증시에서 외국인 투자자는 6억8200만 달러어치를 팔아치웠다. 순매도 규모로 주요 신흥국가 10개국 가운데 1위다.

이처럼 한국 증시에서 외국인 투자자의 순매도가 두드러진 것은 지난 11월 단행된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지수 정기 변경에 따른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11월 26일 MSCI는 중국A주(중국 본토 증시 상장주식)의 신흥시장(EM) 지수 3차 편입에 따른 지수 정기 변경을 단행했다.

이 결과로 EM 지수 내 우리나라 기업 비중이 감소하면서 외국인 투자자들이 미리부터 우리나라 증시에서 자금을 꾸준히 빼온 것이다.

코스피 시장에서는 외국인 투자자가 이미 지난 11월 7일부터 12월 5일까지 21거래일 연속으로 매도세 행진을 벌인 바 있다.

또한 북미 간 강경 대치가 지속되며 한반도를 둘러싼 지정학적 리스크가 재부각된 점도 악재로 작용했다.

특히 12일 주식 거래가 시작된 사우디아라비아의 석유회사 아람코가 MSCI EM 지수에 새로 편입되면서 우리나라 비중은 더 감소할 것으로 전망돼 외국인 투자자의 추가 매도 우려 가능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2 15:40:58 수정시간 : 2019/12/12 15:40:5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