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직(금융업무 전반)과 전산직 2개 부문
  • 사진=J트러스트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J트러스트 그룹(JT캐피탈·JT친애저축은행·JT저축은행)은 글로벌 금융 인재 발굴 및 양성을 위해 '2020년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채용은 J트러스트 그룹의 계열사 공동으로 이뤄진다. 모집 분야는 일반직(금융업무 전반)과 전산직 2개 부문이며, 대학교 학사 이상 또는 2020년 2월 졸업예정자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입사 이후 J트러스트 그룹의 해외 계열사에서 근무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됨에 따라, 전공·연령·국적과 같은 제한 없이 외국어 커뮤니케이션 등 글로벌 역량에 집중해 인재를 선발할 방침이다.

지원자는 그룹 계열사 중 근무를 원하는 2순위까지 선택해 지망할 수 있으며, 전형은 △서류 전형 △1차 면접 및 영어 면접 △2차 면접 순으로 진행된다.

지원서는 자사 양식으로 작성 후 이날부터 오는 20일 24시까지 채용사이트 사람인을 통해 온라인 접수할 수 있다. 서류전형 합격자는 내년 1월 6일 발표될 예정이며, 전형 절차를 거쳐 채용이 확정되면 2월 중 입사하게 된다.

우대사항은 장애인 지원자, 국가보훈대상자, 금융 및 전문 자격증 소지자, IT 전문 자격증 소지자, 전산 관련 전공자(전산직 해당)를 포함하며, 해외여행에 결격사유가 없고 해외 근무에 문제가 없어야 한다.

J트러스트 그룹 관계자는 "J트러스트 그룹은 아시아 글로벌 금융그룹으로서 세계 금융 시장에서 활약할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해외 근무 기회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J 트러스트 그룹과 함께 미래를 키워나갈 예비 금융인들의 많은 지원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1 18:52:29 수정시간 : 2019/12/11 19:4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