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재철 대신증권 대표(왼쪽부터), 서재익 하나금융투자 전무, 신성호 전 IBK투자증권 사장, 정기승 KTB자산운용 부회장. 사진=각사/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제5대 금융투자협회장에 나재철 대신증권 대표이사, 서재익 하나금융투자 영업전무, 신성호 전 IBK투자증권 대표이사, 정기승 KTB자산운용 부회장 등 4명이 지원했다.

한국금융투자협회 후보추천위원회는 4일 ‘제5대 금융투자협회장 후보자 공모를 마감한 결과 후보자를 이같이 확정했다고 밝혔다.

후보추천위원회는 입후보자를 대상으로 서류 및 면접 심사를 거쳐 회원총회에 추천할 최종 후보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후보추천위원회는 최종 후보자를 선정한 후 명단을 공개할 방침이다.

나재철 대신증권 대표는 1985년 대신증권에 입사해 강남지역본부장, 리테일사업본부장, 홀세일사업본부장 등을 맡았다. 2012년 4월 대신증권 대표이사로 취임한 후 2차례 연임해 올해 취임 8년째다.

서재익 하나금투 전무는 지난 2008년 삼성증권 투자권유대행인(SFC)으로 업계에 처음 발을 디딘 이후 지난 2012년 하나대투증권(현 하나금융투자) 영업이사를 거쳐 현재 하나금융투자 영업전무로 재직중이다.

신성호 전 IBK투자증권 사장은 1981년 삼보증권(현 대우증권)을 시작으로 동부증권(현 DB금융투자), 우리투자증권(현 NH투자증권)을 거쳐 우리선물(현 NH선물) 사장과 IBK투자증권 사장을 역임했다.

정기승 KTB자산운용 부회장은 1978년 한국은행에 입행해 금융감독원 증권·비은행·은행 부문의 감독국 국장 등을 맡았다. 이후 신한금융투자, 현대증권의 상근감사위원을 거쳐 스마트저축은행 대표, 아이엠투자증권 부회장, KTB투자증권 감사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지난해부터 KTB자산운용 부회장을 맡고 있다.

제5대 금융투자협회 회장 선출은 이르면 이달 개최될 회원총회에서 협회 정회원사의 투표로 선임될 예정이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4 15:36:17 수정시간 : 2019/12/04 15:36:17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