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KEB하나은행은 본격적인 연말정산 시즌을 맞아 개인형 퇴직연금(IRP)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KEB하나은행은 오는 24일까지 개인형 IRP 신규 금액 10만원 이상, 자동이체 1년 이상 손님 중 운용자산의 50%이상을 TDF(Target Date Fund)로 선택한 손님에게 현금처럼 쓸 수 있는 1만 하나머니를 제공한다.

신규 금액 30만원 이상, 자동이체 1년 이상 손님 중 운용자산의 50% 이상을 TDF로 선택한 손님에게는 2만 하나머니, 기존 TDF상품 미보유손님이 TDF에 1백만원 이상을 추가 납입한 경우 2만 하나머니를 제공한다.

또한, 다른 금융기관의 연금저축이나 개인형 IRP를 KEB하나은행으로 계좌 이전하는 손님들께도 이전 금액 100만원 미만엔 1만 하나머니, 100만원 이상엔 2만 하나머니를 제공한다.

하나머니는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사용이 가능하고, KEB하나은행 원화계좌로의 이체 및 ATM 출금도 가능하다.

KEB하나은행 연금사업부 관계자는 “개인형 IRP 신규 손님들께 13월의 월급인 세액공제혜택과 더불어 더 큰 기쁨을 드리기 위해 이번 이벤트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한 번 더 고민하고, 한발 더 앞서가며 ‘손님행복 극대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4 09:24:06 수정시간 : 2019/12/04 09:24:06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