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상택 SGI서울보증 사장(왼쪽)이 김연수 서울대학교병원장에게 저소득 환아 치료를 위한 기부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SGI서울보증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서울보증보험은 지난 3일 서울대병원에 저소득층 환아 치료를 위해 의료비 1억원을 기부했다고 4일 밝혔다.

서울시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진행된 이날 기부금 전달식에는 김상택 SGI서울보증 사장, 김연수 서울대학교병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후원은 2015년부터 5년째 이어지는 것으로, 기부금은 저소득층 환아의 희귀·난치병 등을 치료하는 데 쓰이게 된다.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 환아심리치료 프로그램인 ‘꿈틀꽃씨’의 운영비로도 일부 사용된다.

김상택 서울보증보험 사장은 “어려운 형편으로 몸과 마음이 지친 환아와 부모들에게 큰 힘이 되었으면 한다”면서, “앞으로도 서울보증보험은 미래 세대와 취약 계층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보증보험은 ‘미래세대의 성장과 자립 지원’이라는 사회공헌 슬로건 아래, 백혈병 어린이 가발 제작비 후원, 희망의 집짓기 활동, 꿈나무 희망 파트너 장학사업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4 09:08:40 수정시간 : 2019/12/04 09:08:40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