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ICT > 에너지
  • 김승연회장 장남 김동관, 한화큐셀 부사장 승진…책임경영 강화
  • 기자이창훈 기자 lch@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2.02 16:09
  • 김동관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신임 부사장. 사진=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김동관 전무는 2015년 전무 승진 이후 4년 만에 부사장에 오르게 됐다. 김 전무는 내년 1월1일 출범 예정인 한화케미칼과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의 합병법인 한화솔루션(가칭)의 핵심 직책인 전략부문장을 맡아 책임 경영에 나선다.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는 2일 김동관 전무의 부사장 승진을 비롯해 14명에 대한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김 전무는 태양광 부문의 실적 개선 공로를 인정받아 부사장으로 승진하게 됐다. 김 전무는 태양광 사업 영업·마케팅 최고책임자(CCO)를 맡으면서, 미국, 독일, 일본 등 세계 주요 태양광 시장에서 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하는 데 핵심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그룹 안팎에서 받고 있다.

실제 한화케미칼의 태양광 부문은 올해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태양광 부문 매출액 역시 2010년 태양광 사업에 진출한 이후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한화 관계자는 “그룹의 태양광 사업은 2010년 사업 진출 이후 한때 철수설까지 나돌 정도로 암흑기를 겪었다”며 “김 전무가 2012년 1월 태양광 사업에 합류한 이후 뚝심있게 사업을 추진하지 않았다면 지금과 같은 결실을 보지 못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전무는 내년 1월1일 출범 예정인 한화케미칼과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의 합병법인 한화솔루션의 핵심 직책인 전략부문장을 맡는다. 김 전무는 태양광을 비롯해 석유화학·소재를 아우르는 한화솔루션의 중장기 전략을 수립하고 실행 지원 등의 역할을 담당해 한화그룹 기업가치의 지속적인 성장을 꾀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한화솔루션을 둘러싼 대내외 경영 환경은 녹록치 않은 상황이다. 한화케미칼의 주력 부문인 석유화학 사업은 중국의 자급률 상승, 미국의 셰일가스 기반 증설 등으로 국제 제품 가격 약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태양광 사업 역시 세계 최대 내수 시장과 정부 차원의 지원을 바탕으로 규모와 경쟁력을 키운 중국 업체들의 급부상으로 치열한 경쟁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첨단소재 부문도 전방 산업인 자동차 업계의 부진 등으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김 전무는 한화솔루션을 둘러싼 난국을 타개하기 위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전환)을 통한 사업 구조 혁신, 소재 부문 고부가 스페셜티(고기능성) 제품 전환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특히 한화그룹 주력 부문으로 자리 잡을 태양광 사업과 관련해 미래 신소재 개발, 유럽, 일본에서의 전력 소매 사업 강화 등을 추진해 중국 업체와의 차별화를 꾀한다.

한화 관계자는 “한화솔루션 출범을 앞두고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며 “김 전무가 신시장 개척과 사업 모델 혁신을 통해 한화솔루션의 글로벌 성장을 주도하는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2 16:09:34 수정시간 : 2019/12/02 16:09:34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