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0.65%로 터키-멕시코 다음…대부분 선진국 ‘0%’ 이하
  • 한 소비자가 마트에서 상품을 고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물가 상승률을 고려한 우리나라 실질 기준금리가 OECD 회원국 가운데 세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OECD와 국제결제은행(BIS) 등에 따르면 지난 10월 우리나라 실질 기준금리(명목 기준금리-근원물가 상승률)는 연 0.65%를 기록했다.

이는 10월 물가 상승률이 집계된 OECD 27개 회원국 중에서 터키(5.2%)와 멕시코(4.25%) 다음으로 높은 수치다.

한국은행은 경기 부양을 위해 지난달 기준금리를 1.50%서 1.25%로 인하하며 명목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수준으로 내렸다.

하지만 10월 근원물가(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 상승률이 0.6%로 낮아지며 실질 기준금리는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명목 기준금리가 우리나라와 비슷한 대부분의 선진국들의 실질 기준금리는 0% 이하였다.

미국은 기준금리가 1.50∼1.75%로 우리나라보다 높지만, 근원물가 상승률(2.3%)을 고려한 실질 기준금리는 -0.675%를 기록했다.

명목 기준금리가 1.50%인 노르웨이도 물가 상승률이 2.7%를 보이면서 실질 기준금리는 -1.2%로 집계됐다.

OECD 27개국 중에서 실질 기준금리가 0% 이상인 곳은 터키와 멕시코, 한국, 아이슬란드 등 4개국 뿐이다.

아이슬란드는 명목 기준금리가 3.25%, 근원물가 상승률이 3.1%로 실질 기준금리가 0.15%를 기록했다.

한은이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인 1.25%로 인하한 2016년 6월 당시 우리나라 실질금리는 -0.85%로, 34개 조사 대상국 중에서 16번째에 위치했다.

당시 명목 기준금리는 현재와 동일했지만, 근원물가 상승률이 2.1%로 높았던 까닭에 실질 금리가 마이너스를 보였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8 10:50:21 수정시간 : 2019/11/18 10:50:21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