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ICT > 에너지
  • 한국수력원자력, 경북 예천군에 안심가로등 37개 설치
  • 기자이창훈 기자 lch@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1.17 12:39
  • 한국수력원자력은 16일 '예천 안심가로등 점등식'에서 예천군 한천 둘레길 일대 약 2km 구간에 설치한 가로등 37개를 점등하고 있다.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은 경북 예천군에 안심가로등 37개를 설치했다고 17일 밝혔다.

안심가로등은 예천군 한천 둘레길 일대 약 2km 구간에 설치됐다.

이번 가로등 설치로 체육공원을 찾는 이용객 등 주민의 보행 안전성은 높아지고, 범죄 등 사고 위험성은 낮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안심가로등은 태양광을 이용한 가로등으로, 기존 가로등보다 1.5배 밝지만, 자정 이후 밝기가 조절돼 주변의 동식물들의 성장을 방해하지 않는다.

또한 충전 기능이 있어 해가 없는 장마철에도 최소 7일 동안 작동한다.

1개당 연간 2160kWh의 전기 절약 효과가 있어 한수원이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설치한 전국 1371개의 태양광 안심가로등을 통해 전국적으로 연간 약 3억4800만원(1개당 25만4000원)의 전기료 절감 효과를 거뒀다.

한수원은 2014년 서울 홍제동에 안심가로등 37개을 설치한 이후, 2015년에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밀알복지재단과 함께 6개 지역, 총 253개, 2016년에는 6개 지역, 총 317개, 2017년에는 7개 지역, 총 401개의 안심가로등을 설치했다. 2018년에는 8개 지역, 총 363개의 안심가로등을 설치했다.

한수원은 연말까지 경북 예천군을 비롯해 인천 중구, 제주 비양도 등 전국 7개 지역에 총 332개의 안심가로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16일 예천군 한천체육공원에서 열린 안심가로등 점등식에 참석한 이인식 한수원 그린에너지본부장은 “안심가로등 설치로 주민들의 안전과 행복증진에 기여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한수원은 국민이 안전하고 행복한 세상을 만들 수 있도록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lch@hankooki.com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7 12:39:16 수정시간 : 2019/11/17 12:39:16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