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티즈·토이푸들·포메라니안 '최다가입'
  • 사진=메리츠화재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반려견 가운데 펫보험에 가장 많이 가입한 종은 '말티즈'인 것으로 확인됐다. 펫보험 지급사유로는 '장염'이 가장 많았다.

메리츠화재는 국내 첫 장기(long-term) 반려동물 실손의료비보험 ‘펫퍼민트’의 출시 1주년을 맞아 1년 동안의 가입자 및 가입 반려동물의 분석 통계를 지난 8일 발표했다.

작년 10월 이후 1만 9000여마리가 가입한 반려견의 경우 말티즈, 토이푸들, 포메라니안 순으로 가입이 많았으며 다음으로 믹스견과 비숑프리제 순이었다.

올해 4월 출시한 반려묘의 경우는 코리안 숏헤어, 페르시안, 스코티쉬 폴드 순으로 가입건수가 많았다.

반려견의 보험금 지급 건수는 장염(구토·설사·혈변), 위염, 피부염 순이었다. 지급액이 높은 사유로는 이물질 섭취로 인한 제거수술, 장염, 췌장염, 골절 순으로 확인됐다. 반려묘는 장염(구토, 설사, 혈변), 결막염, 곰팡이성 피부염 순으로 지급건수가 많았고, 지급액은 장염, 기력저하(식욕부진), 세균성 피부염의 순으로 높았다. 그 밖에 견묘 모두 방광결석, 자궁축농증, 백내장 수술이나 만성질환으로 인해 진료비가 큰 질환에 대한 보상이 많았다.

가입 지역을 살펴보면 경기, 서울, 인천 등 수도권의 가입 비중이 50% 이상으로 높았고 다음으로 부산, 경남 순이었다.

보험 계약자의 연령대를 보면 반려견은 전체 가입자 중 20-40대가 80%, 반려묘는 92%를 차지할 정도로 젊은 층의 가입 비중이 높았으며 반려견보다 반려묘의 젊은 층 가입 비중이 조금 더 높았다.

가입한 반려동물의 성별은 수컷(반려견 52.5%, 반려묘 57.3%)의 비중이 암컷보다 조금 높은 편이었다.

반려견과 반려묘 공통적으로 ‘콩이’, ‘코코’, ‘보리’, ‘초코’ 라는 이름이 인기가 많았으며 ‘한지’, ‘무럭이’처럼 이름이 겹치지 않고 하나 뿐인 개성 있는 이름의 비중도 꽤 높았다. 또한 반려동물을 가족의 일원으로 생각해 ‘고막둥’처럼 계약자의 성을 이름 앞에 붙이는 경우도 빈번했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펫퍼민트는 반려동물의 치료비 걱정을 해결하기 위해 만든 상품으로 올해 10월 말 기준 국내 최다 가입자를 보유한 펫보험”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1 14:32:42 수정시간 : 2019/11/11 14:32:4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