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 행장 실적 호조에 1년 연임 전망 유력 관측도
  • 허인 국민은행장. 사진=KB금융지주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허인 국민은행장의 임기 만료가 한 달여 남은 가운데 KB금융이 본격적으로 차기 국민은행장 선임 절차에 착수했다.

23일 은행권 등에 따르면 KB금융지주는 24일 이사회 내 소위원회인 계열사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대추위)를 열고 차기 국민은행장 선임을 논의한다.

대추위는 윤종규 KB금융 회장과 허인 행장, 3명의 사외이사로 구성된다. 다만 인사 대상인 허 행장은 이번 논의에는 참여하지 않기에 나머지 4명이 대추위를 진행한다.

대추위가 1인 후보를 결정하면 국민은행 사외이사 전원이 참여하는 은행장후보추천위원회(행추위)가 행장 후보의 자격을 검증한 후 주주총회에서 행장으로 선임할 지 최종 결정한다.

KB금융 계열사 최고경영자(CEO)의 임기는 기본 2년에 1년 단위로 연장하는 구조다. 일반적으로 첫 1년 연임은 무리가 없다면 허용해 왔다.

허 행장은 KB금융지주 회장과 국민은행장이 분리된 이후 윤종규 회장이 3년간 겸직해왔던 국민은행장 자리를 2017년 11월 이어받았다. 허 행장의 임기는 오는 11월 20일까지다.

허 행장은 지난 2년간 대체로 국민은행을 안정적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연임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온다.

올해 상반기 실적에서도 ‘리딩뱅크’ 자리를 놓고 경쟁 중인 신한은행을 제치는 등 실적 성장세를 유지했다.

한편, 차기 국민은행장이 정해진 이후에는 여타 KB금융 계열사의 CEO 인선도 이어질 예정이다.

양종희 KB손해보험 대표, 이동철 국민카드 대표, 조재민·이현승 KB자산운용 대표, 허정수 KB생명 대표, 신홍섭 KB저축은행 대표 등도 올해 12월에 임기가 만료된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23 18:29:12 수정시간 : 2019/10/23 18:29:1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