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경제, 견고한 재정 등 복원력 강해…국가부채 비율 낮고 외환보유액 상당”
  • 17일 미국 뉴욕 세인트레지스 호텔에서 열린 '지속가능 성장을 위해 나아가는 한국경제' 설명회(IR)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미국 뉴욕에서 해외 투자자를 상대로 한국 경제 홍보에 나섰다.

17일 미국 뉴욕 세인트레지스 호텔에서 열린 '지속가능 성장을 위해 나아가는 한국경제' 설명회(IR)에서 홍 부총리는 "한국 경제는 튼튼한 대외건전성과 견고한 재정, 균형 잡힌 산업구조의 3대 충격 완충장치를 바탕으로 강한 복원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한국의 복원력이 충분한가"라고 자문한 후 "대답은 간단하다, 우리의 복원력은 충분하고 강력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부채 비율이 40%를 하회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국 대비 굉장히 낮은 수준”이라며 “외환보유액도 4030억 달러(9월 19일 기준)로 상당하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또한 “한국은 매우 균형 잡힌 산업 포트폴리오를 갖추고 있다”며 “제조업이 반도체, 자동차, 철강, 화학 등으로 분산돼 있고 글로벌 불확실성에 따른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홍 부총리는 "국가신용등급은 무디스와 S&P, 피치로부터 Aa2, AA, AA-를 유지하고 있다"며 "1997년 후로는 단 한 차례도 강등된 적이 없다"고 소개했다.

반면, 그는 한국 경제의 리스크 요인에 대해 가계 부채와 한일 무역갈등을 제시했다.

특히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해 "한국과 일본 경제 구조는 '윈-윈 관계'였다"며 "일본의 수출규제가 이어진다면 한국 제조업체와 일본 수출업체가 타격을 받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라고 말했다.

한국 경제의 장래 발전 계획에 대해 그는 "D.N.A(데이터·네트워크·AI)와 빅3(시스템반도체·미래차·바이오헬스)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통해 혁신성장을 가속화하고 규제 샌드박스 확대 노력도 지속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한국 경제는 충분한 정책 여력과 정부의 강력한 의지, 역경을 극복한 전례가 있어 어려운 대내외 여건을 다시 한번 잘 헤쳐나갈 것"이라며 "지속가능한 성장을 향한 한국의 여정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설명회에는 제임스 퀴글리 뱅크오브아메리카 부회장, 쇼어드 리나트 JP모건 글로벌 기업금융 총괄, 조너선 그레이 블랙스톤 최고운영책임자, 존 스터진스키 핌코 부회장, 허용학 CD&R 파트너, 마이클 쿠시마 모건스탠리 최고투자책임자(CIO) 등 IB·자산운용사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7 10:43:22 수정시간 : 2019/10/17 10:43:2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