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전쟁 심화와 국내 소비자 물가 하락에 따른 디플레
우려 높아지면서 금리 인하 가능성 높다는 전망 흘러나와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미국 등 주요 국가 중앙은행의 금리 인하 추세에 미국과 중국의 무역 분쟁, 국내 소비자물가 하락에 따른 디플레이션 우려 등까지 겹치면서 한국은행이 기준 금리를 낮출 것이라는 전망이 흘러나오고 있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은행이 오는 16일(수)로 예정된 금융통화위원회를 통해 기준 금리를 낮출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실제 서울 채권 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지난 11일 연 1.28%로 지난주 거래를 마감했다. 기준 금리(연 1.50%)보다 0.22% 포인트 낮은 수준으로 거래를 마감한 셈이다.

이를 두고 금융권에서는 한은이 한 차례(0.25% 포인트) 기준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기대가 반영된 결과라는 해석이 나왔다.

여기에 최근 미국과 중국의 무역 분쟁으로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8~9월 소비자물가 하락으로 디플레이션 우려마저 흘러나오면서, 한은이 이번에 금리 인하에 나설 것이라는 분석이 많다.

이미 일부 금통위원들이 지난 8월에 열린 금통위 회의에서 금리 인하 의견을 냈으며, 금리 인하를 명시적으로 반대한 금통위원은 단 1명뿐이었다는 사실도 이같은 관측을 뒷받침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 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경기 회복세를 지원하는 데 통화 정책의 초점을 맞춘다는 시그널을 금융시장에 보낸 상황”이라고 언급한 것도 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3 14:28:44 수정시간 : 2019/10/13 14:28:44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