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32억원,강원 26억원, 울산 25억원 순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상위 0.1%’의 연소득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강병원 의원(더불어민주당)이 13일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 귀속 종합소득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서울의 상위 0.1%의 연소득은 35억6000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다음으로 상위 0.1%의 연소득이 가장 높은 지역은 광주(31억8000만원)로 나타났다. 이어 강원(26억6000만원), 울산(25억8000만원), 제주(25억4000만원), 부산(25억1000만원), 충남(24억4000만원), 경기(24억3000만원) 순으로 집계됐다.

상위 0.1%의 연소득이 가장 낮은 지역은 전북(19억원)으로 조사됐으며, 세종(19억1000만원), 전남(19억4000만원)도 하위권에 속했다.

서울은 상위 1% 연소득도 전국에서 가장 높은 9억1000만원으로 집계됐다.

서울은 또한 상위 0.1%와 하위 10% 소득 격차도 가장 커 무려 3056배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3 12:40:12 수정시간 : 2019/10/13 12:40:12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