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한전KDN의 한 임원이 친형 소유 업체와 9억원 규모의 발주 계약을 체결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 소속 장석춘 의원(자유한국당)은 11일 공익 제보 내용을 공개하고 한전KDN의 이모 지역본부장이 과거 팀장·처장직을 맡고 있을 당시 친형이 대표로 있는 협력업체 A사와 9억1000만원 규모의 파견·용역 발주 계약 3건을 체결하는 데 결정권자로 개입했다고 주장했다.

이들 계약은 데이터 기반 원전 건설 사업비 관리시스템 구축 인력 지원(2018년), 아랍에미리트(UAE) 원전 운영관리시스템 응용 소프트웨어 유지 보수 및 ICT(정보통신기술) 기술 지원(2017년), 한국전력 요금 관리 업무 유지 운영 인력 지원 등이다.

장 의원에 따르면 한전KDN은 전산 분야 파견·용역 근로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하기 위한 '정규직 전환 협의회'를 설치하고 회사 측 위원으로 이 지역본부장을 위촉했는데, 정규직 전환 대상에 A사 노동자도 포함됐다고 한다.

한전KDN의 ‘임직원 행동강령 규정’에는 임직원의 4촌 이내 친족이 직무 관련자인 경우 상급자 또는 행동강령책임관과 상담한 후 처리하도록 돼 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16:57:04 수정시간 : 2019/10/11 16:57:04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