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금 및 유동성 지속 약화"
  • 삼성증권 CI.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삼성증권의 장기 기업신용등급을 'Baa1'에서 'Baa2'로 하향 조정했다고 17일 밝혔다.

등급 전망은 '안정적'이다.

무디스는 하향 이유로 삼성증권의 자금 조달 구조 및 유동성이 지속적으로 약화됐다는 점을 들었다.

무디스측은 “이러한 약화는 중위험 투자상품에 대한 리테일 투자자들의 수요 증가에 따라 최근 수년간 삼성증권의 파생결합증권 발행이 확대된 데 주로 기인했다”면서 “구조화된 파생결합증권 발행이 증가함에 따라 삼성증권의 유동성 위험이 높아져 단기 자금 조달에 대한 회사의 의존도가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7 21:28:21 수정시간 : 2019/09/17 21:28:21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