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전 2조원-올해는 8000억원…“소득·주택보유수 요건, 신청 수요 제약 영향”
  • 안심전환대출 신청 첫날인 16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시중은행 창구 모습.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의 첫날 신청 금액이 3년전인 2015년 1차 안심전환대출 때의 30% 수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금융위원회와 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출시 첫날인 16일 오후 4시 기준 주택금융공사(온라인 접수)와 14개 은행 창구(오프라인 접수)에 접수된 안심대출 신청 완료 건수는 7222건, 대출 승인액은 8337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1차 안심대출 신청을 받았던 2015년과 비교해보면 30% 수준에 그치는 규모다.

1차 안심대출 출시 첫날이었던 2015년 3월 24일 오후 2시 기준 이미 대출 승인액이 2조원을 넘겼다. 전국 16개 은행에서 이뤄진 승인 건수는 1만7020건, 승인액은 2조1502억원이었다.

같은 날 오후 6시엔 2만6877건의 승인이 이뤄졌고, 승인액은 3조3036억원이었다.

오후 2시와 오후 6시 수치를 고려해 오후 4시 기준으로 평균을 내면 약 2조7000억원 가량 승인이 이뤄졌던 것으로 분석된다.

2차 안심대출이 연 1.85∼2.10%라는 낮은 대출 금리를 제공했는데도, 이처럼 수요가 1차에 미치지 못하는 것은 '서민형'으로 상품 성격을 규정하면서 신청 요건을 까다롭게 설정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1차 안심대출은 대출자의 소득 제한이 없었지만 이번 2차는 부부합산 8500만원 이하(신혼부부 및 2자녀 이상 가구는 1억원 이하)라는 조건이 붙어있다.

또한 1차 때는 신청자의 보유 주택 수를 살펴보지 않았지만 이번에는 1주택자라는 전제 조건이 달려있다.

결국 소득과 보유 주택 수 등 대출 신청 조건을 강화하면서 안심대출 전환 수요가 낮아진 셈이다.

다만, 선착순으로 전환해주던 1차 신청 때와 달리 신청기간(이달 16~29일) 내내 일단 신청을 받은 후 주택가격이 낮은 순서로 대상자를 선정하는 2차는 초기 신청 수요가 더 적었을 가능성은 있다.

1차 때는 선착순으로 신청을 받아 초기에 신청이 한꺼번에 몰렸지만 이번 2차 때는 기한 내에만 신청하면 되는 만큼, 신청이 끝까지 꾸준하게 이어질 수 있다.

신청일 수에도 1차와 2차 때가 차이가 난다. 1차 때는 2015년 3월 24일부터 27일까지 4일간 한차례, 같은 달 30일부터 4월 4일까지 두 차례 해서 총 9일간 신청을 받았지만, 이번엔 영업일 기준으로 10일, 인터넷 신청이 가능한 주말까지 감안하면 14일이다.

따라서 2차 신청이 마감될 경우 1차때보다 승인 건수와 승인액이 더 커질 가능성도 다분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7 11:45:56 수정시간 : 2019/09/17 11:45:56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