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망 이용해 5G 서비스…이달 말 임직원 대상 시범 운영 시작
  • 금융권 최초 알뜰폰인 국민은행의 ‘리브M’ BI. 사진=KB국민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국민은행이 선보이는 금융권 최초의 알뜰폰 이름이 공개됐다.

KB국민은행은 오는 10월 론칭 예정인 가상이동통신망(MVNO)서비스 브랜드명을 ‘리브M’으로 확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국민은행 MVNO 기반 서비스는 지난 4월 금융위원회로부터 규제 특례를 적용 받는 혁신금융서비스(금융규제 샌드박스)로 지정된 바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리브M은 이달 말 임직원 시범 운영을 거쳐 10월에 정식 서비스 된다”며 “금융과 통신을 결합한 새로운 혁신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리브M은 LG유플러스 망을 이용해 알뜰폰 최초로 5G 서비스를 제공한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리브M은 KB금융의 패밀리브랜드인 리브(Liiv)를 활용하고, 직관적인 모바일(Mobile)을 덧붙였다”며 “특히 기존 국민은행이 사용해오던 노란색, 갈색의 색깔에서 벗어나 하늘색 컬러를 사용했다”고 강조했다.

이는 ‘리브 M’의 주 타겟층인 젊고 신선한 20~40의 특성을 반영한 결정이라는 것이 국민은행 측 설명이다.

또 국민은행은 이에 더해 더욱 친근한 이미지 제고를 위해 새로운 브랜드 캐릭터도 선보일 예정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다양한 금융상품과 연계해 차별화된 요금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국민은행의 금융서비스에 더해 혁신적 가치를 고객이 경험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민은행 알뜰폰인 리브M은 은행 지점 등 오프라인이 아닌 인터넷과 모바일 등 온라인 채널을 통해 판매 될 예정이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7 09:35:34 수정시간 : 2019/09/17 09:55:07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