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우리은행과 농협은행이 중소기업을 상대로 구속성 상품 판매(일명 '꺾기')와 연대보증을 요구했다가 금융당국으로부터 과태료를 부과받았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우리은행 A 지점의 꺾기를 적발해 기관과 직원에 각각 170만원과 6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금감원은 현재 퇴직한 해당 직원에게 '주의 상당(최직자인 경우)'의 징계도 내렸다.

금감원에 따르면 이 지점은 2014∼2018년 한 중소기업에 2억원을 빌려주는 대가로 회사 대표·임원 등에 보험료가 월 100만원인 저축성보험에 가입할 것을 강요했다.

금감원은 이번 과태료 처분과 관련해 "은행은 여신거래와 관련해 차주 및 중소기업의 대표자·임원 등 차주 관계인의 의사에 반해 은행 상품의 가입을 강요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농협은행 B 지부도 한 조합을 상대로 돈을 빌려주면서 조합 임원에게 연대보증 입보를 요구한 것으로 그러나 과태료 2400만원을 부과받았다.

B 지부는 2017년 농식품기업대출 수천만원을 빌려주고 난 이후 일부 대출을 갱신할 때 임원의 연대 입보를 요구해 근보증 약정을 맺은 것으로 밝혀졌다.

농협은행은 이와 관련해 "조합의 고용 임원이 연대 입보했다는 점을 인지하고 나서 즉시 연대보증을 해지했다"고 해명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3 16:57:33 수정시간 : 2019/09/13 16:57:3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